Top
Home
Reader
Admin
previous matter
next matter
  934595     42     36  





2009, Hong Kong Island



   10/01/16 10:4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euning   10/01/16 23:19  
얼른 튼튼해지세요 ;ㅁ;//
miaan   10/01/17 20:31  
/비밀 덧글 남겨 주신 de*****님.
물리학을 좋아하시는 분을 만나다니 반갑습니다. 옛날 옛적 먼 옛날에 제가 대학 입학 원서들을 쓰고 있을 때 바닷가에 있는 한 학교의 물리학과 원서를 쓸까 말까 한참 고민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하지만 전 그 학교의 그 학과에 가지 못했죠. 그리고 지금은 강단의 물리학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바닥에서 뒹굴고 있답니다. 어떻게 보면 또 비슷하기도 한 것 같은데 .. 어쨌거나 그때도 지금도 물리학은 저와 제 친구들에겐 아주 재미있고 흥미로운 화두랍니다. 제 블로그를 조금만 둘러보셔도 아시겠지만, 전 머리가 좋은 편이 아닌데도 말이죠.


그나저나 뭔가 위안이 되는 얘기를 해 드리고 싶은데 반나절쯤 고민해 봤지만 딱히 떠오르는 이야기가 없었습니다. 막연히 떠오르는 게 있다면 파인만R Feynmann 선생님의 '양자역학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은 없다고 봐도 좋을 겁니다I think it is safe to say that no one understands quantum mechanics' 정도. 근데 전혀 위안이 되는 얘기가 아니군요. 죄송합니다 :-(
miaan   10/01/17 20:31  
/euning님.
걱정해 줘서 고맙습니다. 요즘 나는 여기저기서 걱정을 많이 사고 다니는군요. 지금 내 부엌에는 '간이 안 좋을 땐 간을 먹어야 한다'는 접근법에서 누군가 사다 준 뼈해장국(이라고 부르는 게 맞죠? 돼지 등뼈와 여러 가지 풀, 들깨 가루와 고추 양념을 해 얼근하게 끓여낸 탕국 말예요)이 있는데, 오늘 아침에 이거 먹고 다 토했어요. 어제 저녁에 내가 애플 크럼블 한 조각을 억지로 삼켰었다는 사실도 이런 식으로 확인하게 될 줄은 몰랐죠. 뭘 먹는다는 일은 내겐 좀 사치스러운가봐요. 토할 바에야 그냥 먹지 말아야겠어요 :-/
   10/01/18 11:5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natalie   10/01/21 13:34  
미안님, 오랜만이에요.. 근데 안좋은 일이 있으신가봐요.
얼른 기운 차리셔서 옛날처럼 재밌는 글 많이 써주셨으면 좋겠어요..
gming   10/01/22 14:51  
미안님, 오랫만이에요!! 와! 벌써 제 나이가 **이렇게 되버렸는데.
왠지, 그냥, 세월이 느껴지네요~

아프신듯 한데, 그래도 천천히 회복중이신거 (같아서 다행이에요)라고 쓰고,지우고.. 회복중이신거 맞죠?;; 아플 때는 속을 비우는것도 좋다고 들었어요;

*
아래 이야기 중, 포뇨는 저는 조금 실망, 그냥 그랬어요;
(물론 즐겁고 신나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부분도 있지만)

더불어 얼마전에 지브리 스튜디오를 다녀왔는데,
하루 일정의 마지막 코스였다고는 하나, 피로가 쌓여있었다고는 하나,
제가 그렇게 힘들어하며, 감흥없이 대강대강 관람하게 될줄 몰랐답니다 ㅠㅠ
가끔 파박 불꽃이 일긴 했지만, 불을 지피기엔 부족했다지요.
무덤덤한 제게 조금 놀랐답니다~ 지브리팬이었건만요

2010년 신작 준비중인거 같던데, 다시 반짝반짝한 기분을 느꼈으면 좋겠어요.

(너무 오랫만이라 주절주절 길어졌네요)

*
어서 건강해지셔서~ 호랑이기운이 솟아나시길 바랄게요, 꼭꼭요.
   10/01/27 11:5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rudeness   10/02/01 00:45  
정말이지 miaan님의 포스팅은 항상 절 설레게해요. 아시겠지만, 한동안 길게 끌던 고민거리가 끝이 났지만 쉴 수가 없군요. 뼈가 잘 붙길 바래요.
   10/02/17 18:5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erer   10/04/09 01:50  
we
짜드™   10/04/22 17:56  
2009년 1월의 포스팅을 마지막으로 간혹가다 이 곳에 들리곤 했는데,

오늘 갑자기 생각나서 들어와보니 어느사이엔가 돌아와계셨군요.

환영합니다. 몸이 많이 안좋으신가봐요. 부러지신 곳이 많이 아프신걸 보면 대퇴부쪽이 아닌가 하고 섣부른 추측을 해봅니다.


다시 확인해보니 이 포스팅도 이미 올해 초의 포스팅이네요.
저도 작년한해와 올해 초까지 이것저것 쓸데없이 정신이 없었던 모양입니다..

지금쯤이면 뼈가 붙었을까요? 쾌유를 빌겠습니다.
   10/05/21 02:3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Never   10/08/03 04:29  
오랜만에 덧글을 남기네요.
제가 miaan님의 블로그를 처음 알게된게 2008년도 4월 말이였으니
어느새 2년 하고도 3개월이라는 시간이 지났네요...
시간이 참 빠른것 같아요 :)
블로그에 들어올때마다 새로운 포스팅을 기대하며 들어왔었지만 이제 그 기대는 접으려 합니다...
텀이 너무 길어요 ㅜㅜ
대신 과거에 포스팅하셨던 글을 차근차근 읽어보려 합니다 :)
그래도 언제나 재밌는 포스팅 기대할게요 ㅎㅎ
#191970   10/09/12 00:59  
처음 뵙겠습니다.

www을 서성이다 이곳에 흘러왔습니다. 모든 포스트를 다 읽고나니, 뭔가 말을 붙이고 싶어졌습니다. 허나 그런 일은 별로 해본 바가 없어서 짐짓 인사만 드리고 갑니다.

이곳의 miaan 님은 2010년 1월에 계시는군요. 저는 2010년 9월에 있습니다.

처음 뵙겠습니다.
soulia   10/10/06 21:23  
그제 잠깐, 어제, 오늘 다 읽었습니다.
여기 찾아온 계기는 aeron chair의 headrest인데..
잠깐 좋은 걸 알려드린다면.. amazon.com에서 headrest를 팝니다.
저도 지금 아까 주문하고 기다리는 입장이지만..

어쨌든 그 계기로 여기 찾아왔다가 묘한 매력에 끌려서 다 읽었습니다.
대체 누구길래? 대체 무엇이 이끌리게? 뭐하는 사람일까?
여기까지 읽고 난 느낌은..

miaan 님은 miaan이다..

라고 결론을 내리게 되는데..
뭐... 꼭 결론까지 내릴 필요까지 없지만..
하지만, 내게 끼친 영향은 각도 0.1도, 또는 0.01도..
최소한 그부터는 분명히 있다고 보여집니다.
당장은 하찮지만 앞으로 살 날을 서른 해(나이 예순즈음)로 잡는다면 꽤 크겠죠.

언제 다시 글을 적으실 날이 올련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읽은 글들.. 잘 읽었고 많은 걸 느끼고 갑니다.
그리고 아주 가끔 들르도록 하지요.

natalie   11/02/26 11:34  
미안님은 홍콩으로 가버리셨나요?
읭끼   11/10/23 22:00  
엽떼여~?
짜드   12/12/16 19:06  
간만에 찾아왔습니다.
...그립군요. 잘 지내고 계신거죠?
홍차가좋아요   13/05/10 00:23  
잘 지내고 계신가요? 지금 제가 있는 곳은 비바람이 많이 불고 홍수가 날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저는 돈 얘기 가득한 잡지를 보다가 문득 miaan님 생각이 나 왔습니다. 제가 태평하게 인터넷을 할 수 있는 걸 보니 아직 긴급상황은 아닌 것 같네요. miaan님 계신 곳은 화창한 날씨길 바랍니다.
weed   13/12/21 20:11  
잘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마지막으로 여기에 글을 남긴지도 3년은 족히 지나 곧 4년을 넘기겠군요. 농담이 아니라, 그 4년 동안 이 페이지는 항상 제 즐겨찾기 한 구석에 저장되어 있었고 전 일종의 의식처럼 최소 반기에 한번씩 이 페이지에 들어와보고는 했지요.

아직까지도, 여기에 새로운 무언가가 올라와 있지 않다는 것은 제게는 꽤 섭섭한 일이지만, 어쨌거나 이 주소의 호스팅이 만료되지 않았고 따라서 miaan님께서 이 페이지의 존재를 잊지않고 유지시켜두고 계시다는 사실만으로도 약간의 위안을 얻기로 했습니다.

부디 다음번엔 새로운 소식이 올라와 있기를. 그리고 인연이 닿는다면 꼭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
name  password   secret?
homepage 



prev.   1  2  3  4  5  6  7  8  9  ...  102   next

CALENDAR
<<   2017 Oct   >>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1234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02)
trivia (60)
beeswax (23)
cyclograph (9)
toaleta (1)
reviews (1)
misco (4)
announcements (2)
a fireproof box (2)

  mainpage

SEARCH 

RECENT ARTICLES

RECENT COMMENTS
· 소개팅만남어플%$ ..
     02/16 - 채팅어플
· 40대유부녀 만남 후..
     02/04 - 채팅어플
· 【 NEWCA777.COM 】생방..
     10/31 - 내돈이다
· |mmuk.doma1.info|가슴야..
     10/26 - kimdoma
· |dlgx.doma2.info|남친불..
     10/12 - kimdoma
· |ehky.domab.info|서양 1..
     10/06 - kimdoma
· |udwu.1doma.info|체벌 사..
     10/01 - kimdoma
· |ohov.2doma.info|탈의실..
     09/28 - kimdoma
· |waef.doma2.info|그녀가..
     09/28 - kimdoma
· |nnsf.doma02.info|음란장..
     09/20 - kimdoma
· Hey 929 ㅂㅅㄴㅇㅂ..
     01/01 - 9989988
· 어떤 글을 읽다가, ..
     10/14 - p
· 잘 계신지 모르겠습..
     12/21 - weed
· 잘 지내고 계신가요..
     05/10 - 홍차가좋아요
· 간만에 찾아왔습니..
     12/16 - 짜드
· 정말이글을6년전에..
     06/02 - 헐....
· 이걸알아내시고 밝..
     01/20 - 우와

RECENT TRACKBACKS
· 싸..
     slay....

FAVORITE LINKS

BANNERS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